한반도 올해 지진 52차례…역대 최다?

새소식


한반도 올해 지진 52차례…역대 최다?

slearth 0 11,294 2012.10.04 19:17
[아시아투데이 정필재 기자;2012년 10월 4일]

올해 1~9월 사이 우리나라에 규모 2.0 이상의 지진이 모두 52차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4일 “1999년~2011년 한반도에 발생한 2.0이상의 지진 발생 평균치인 43.6차례를 넘어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52차례의 지진은 관측 이래 가장 지진 횟수가 많았던 2009년 3분기까지 47차례보다 더 많은 것이다.

2009년 국내에서 모두 60차례 지진이 발생했다.

올해 규모 3.0 이상 지진은 8차례, 유감지진은 3차례 감지됐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이 11차례로 가장 많았으며 전북에서 3차례, 강원, 대전·충남, 충북, 광주·전남에서 1차례 지진이 발생했다. 해역별로는 서해 11차례, 동해 9차례, 남해 7차례 순으로 지진이 일어났다.

올해 가장 강력한 국내 지진은 5월11일 낮 12시46분 전북 무주군 동북동쪽 5km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3.9짜리 지진이었다.

당시 무주·남원에서 가옥과 유리창이 흔들리는 진도 Ⅳ의 진동이 느껴졌다. 대구·대전 등지에서도 진도 Ⅱ의 진동이 감지됐지만 공식 피해는 없었다.

한반도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예년보다 지진이 자주 나고 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9월까지 규모 5.0 이상 지진이 모두 1279차례 발생, 같은 기간 연평균 1206차례보다 많았다.

올해 지구에서 가장 강한 지진은 4월11일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반다아체 남서쪽 431km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규모는 8.6이었다.

지진이 발생이 증가한 이유에 대해서 기상청 관계자는 “지질의 활동보다 관측능력이 향상됐기 때문”이라며 “올해 지질의 활동의 영향은 뚜렷이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정필재 기자 rush@aisatoday.co.kr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0 명
  • 오늘 방문자 637 명
  • 어제 방문자 730 명
  • 최대 방문자 5,661 명
  • 전체 방문자 2,104,046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